본문 바로가기

분류 전체보기

(38)
[CPA 수험생 행복회로 돌리기] 로컬회계법인과 파트타임 0. 로컬 회계법인학벌 좋고 실력 있는 합격생 중에도 빅펌의 수습 회계사 채용 인원이 적은 해에는 빅펌 입사가 좌절되는 경우가 있다. 이 경우 보통 수습을 위해 로컬 회계법인에 입사를 하게 된다. 로컬 회계법인은 대형 회계법인에 비해 상대적으로 본부가 세분화되어 있지 않고 각종 인프라, 비즈니스 네트워크나 여러 업무 관련 데이터가 적게 축적된 편이다. 또한 로컬 회계법인은 대부분 '독립채산제'의 형태로 모래알 조직 같은 느낌이 날 수도 있다. '독립채산제'란 법인 내의 본부들이 단독으로 사업을 성립시킬 수 있는 경영 관리 제도로서, '법인 내의 소규모 사업본부가 법인 전체의 영향을 받지 않고 독립적으로 일을 할 수 있다.'라고 생각하면 된다. 신입 회게사 입장에서 초봉도 대형 회계법인에 비하면 적은 편이..
[CPA 수험생 행복회로 돌리기] 법인 입사 부터 1년차 시험까지 0. 사전면접앞서도 잠깐 설명했지만, 주변에 인맥이 없는 비상경계열 합격생들이 착각하는 것 중 하나가 법인 리쿠르팅이 9월 초 최종 합격자 발표에 이루어질 거라고 생각하는 것이다.떨어질 가능성이 거의 없는 한두 과목 유예생들도 2차 시험 이후 7~8월 신나게 놀다가 합격자 발표 확인 후 법인 홈페이지에서 지원요강을 확인하는 경우가 있다. 그러나 실제로는 그렇지 않다. 2차 시험 직후에 사전면접이 진행되어 대부분의 합격자가 정해지고 일부 인원에 대해서만 9월 초에 추가로 뽑는다. 우수한 인력을 타 회계법인에 뺏기지 않기 위해 합격이 확실하지 않은 수험생들을 대상으로 미리 확답을 받아 놓는 것이다. 보통 사전면접 입사 예정자 중에서 시험에 떨어진 인원과 다른 법인으로 가버리는 인원까지 예상해서 넉넉하게 선발..
[CPA 수험생활 팁] 계획과 습관 0. 계획은 중요하다.계획의 중요성을 모르는 수험생은 없을 것이다.계획이 없는 목표는 단지 소원에 불과하다. 계획은 아무렇게나 짜는 것이 아니라 장기적인 계획, 중기적인 계획, 단기적인 계획을 구분하여 철두철미하게 짜야 한다.계획이 루즈하면 동기부여가 되지 않고, 무리한 계획은 현실성이 없기 때문에 본인의 상태와 전체 범위를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적절하게 세워야 한다. 1. 정량적인 계획'정성적인 계획'보다 '정량적인 계획'을 세워야 한다. 정성적인 계획은 사람을 계획의 테두리 안에 가두고 발전을 더디게 만든다.반대로 정량적인 계획은 보이지 않는 잠재력을 이끌어내는 효과가 있다. 예를 들면, 매일 4시간씩 경제학 공부를 하겠다는 계획은 정성적인 계획이다. 만약 3시간 정도 공부를 해서 오늘 분량이 다 끝나..
[CPA 공부 팁] 계산기 활용법 0. CPA 수험생의 필수품 CPA 수험생은 계산기와 친해져야 한다. 공부를 할 때 계산기 사용이 필수이기 때문이다.그렇다고 공부하는 데 계산기 사용이 주가 되어서는 안 된다. 가끔씩 보면 필요 이상으로 계산기 사용에 집착하며 공부하는 수험생들이 있다. 계산기를 사용하는 시간은 공부하는 시간이 아니기 때문에 최대한 사용을 자제하고 꼭 필요한 계산에만 사용하는 습관이 필요하다. 그래야 공부시간을 아낄 수 있다. 1. GT (Grand Total) 기능사실상 필자가 수험생 시절에 유일하게 사용했던 추가 기능이다. 예를 들어, '(4x4) + (3x3)'을 계산하고 싶을 때 4x4와 3x3을 계산한 값을 각각 적어놓고, 이 값들을 계산기에 다시 입력하여 더하지 않아도 된다. 4x4= , 3x3= 을 입력한 후..
[CPA 공부 팁] 선택에 대하여 0. 글을 쓰며수험생활 중에는 많은 선택지가 주어질 것이다. 선택도 에너지 소모이기 때문에,추후에 도움이 될 길잡이들을 'CPA 단기 합격하기' 책에서 발췌하여 보았다. 1. 1차에 올인하지 말자상담을 하다 보면 간혹 어떻게든 1차라도 합격했으면 좋겠다면서 수험 기간이 아직 한참 남았는데도 불구하고 오로지 1차 객관식 시험만 준비하는 수험생들이 있다. 2차는 유예 부분합격 제도가 있다는 안도감과 어떻게든 작은 성공이라도 맛보고 싶은 마음에 그러한 생각을 하는 것인데, 수험생의 심정이 이해는 된다. 그러나 이는 객관적으로 현재를 분석하고 의사 결정을 해야 되는 상황에서 감정에 치우친 비합리적인 판단을 하는 꼴이다. 심리한 용어로 이를 '감정 휴리스틱 (affect heuristic)' 이라 한다. 예를 들..
[CPA 공부 팁] 잊혀지는 것들에 대하여 0. 누적복습 누적복습이란 첫째 날 1장을 배우고 둘째 날 2장을 배웠다면,둘째 날은 1장부터 2장까지 전부 복습하는 것을 뜻한다. 셋째 날 3장을 배웠다면 1장, 2장, 3장을 모두 복습하게 되는데 결국 앞쪽에서 배운 것일수록 회독 수가 늘어나게 된다. 누적복습은 매일 공부했던 내용들이 머릿속에서 연결되도록 만들어주고 반복 학습을 통해 단기기억에 남아 있던 내용들을 장기기억으로 전환시켜주는 역할을 한다. 범위가 방대한 CPA 시험에서 이러한 누적복습은 필수라고 볼 수 있다. 물론 시간이 오래 걸리며 갈수록 부담이 가중되기 때문에 무작정 누적복습을 할 수는 없다. 따라서 적절하게 누적복습과 비누적복습을 섞어가며 공부해야 한다. 수험생활을 도자기 굽는 것으로 비유하면 1회독 째는 초벌구이의 단계라고 볼 수..
[CPA 공부 팁] 해답에 대하여 0. 해답 바로 보기 vs 끝까지 혼자 풀기 가끔 모르는 문제가 나왔을 때 어떻게든 끝까지 해답을 보지 않고 해결하려는 수험생이 있다.기본적으로는 바람직한 방식이다. 해답을 바로 보는 버릇을 들이게 되면 머릿속에 남는 것이 없다고 한다. 직접 끙끙핻며 풀이법을 찾아낼 때와 해답을 바로 보고 편하게 알아낼 때의 습득 정도에 차이가 있는 것은 사실이다. 그렇다면 해답을 바로 보는 것은 언제나 바람직하지 않은 공부 방법일까? 결론부터 말하자면, CPA 공부를 시작한지 얼마 되지 않은 수험생들은 해답을 바로 보면서 공부를 해도 상관이 없다. CPA 시험은 범위가 방대하여 많은 문제가 정형화되어 있지 않다. 현실적으로 아무리 뛰어난 사람이라도 혼자 힘으로 모든 문제를 해결하기는 힘들다. 많은 학원 선생님들이 문제..
[CPA 공부 팁] 암기 vs 이해 0. 글을 쓰며 나는 암기를 싫어하는 편이다. 사실 암기는 모두 좋아하지 않는게 인간의 본성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잘하는 사람이 있기 때문이 그들이 독보이는 것 같다. 사실 학창시절 억지로 외웠던것이 꽤 도움이 되는 적이 많았던 것처럼 암기는 주입식 교육의 폐해가 아닌 성과라고 생각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이해하는 위주로 공부하고 반복을 통한 암기를 하지 않아서 많은 실패를 겪었다. 그래서 책의 공부팁부분에서 나에게 도움이 됬던 문장들을 옮겨 많은 사람들과 나누려고 한다. 1. 암기 vs 이해대부분의 수험생들은 경제학, 상법, 경영학만을 암기 과목이라고 하지만 이는 잘못된 생각이다. CPA시험 과목 중에 암기 과목이 아닌 것은 없다. 모든 과목이 암기 과목이다. 어떤 과목이든 내..
[CPA 2차 간접체험] 둘째날 _ 재무회계 · 원가관리회계 0. 둘째 날 1교시 원가관리회계 둘째 날 1교시는 원가관리회계 과목이다. 보통 다섯 문제 정도만 출제되기 때문에 문제풀이 순서가 중요해진다. 처음에 시험지를 받아서 파본 확인을 할 때 어떤 주제가 출제됐는지 눈으로 확인할 시간이 생긴다. 이때 시험 시작전까지 머릿속으로 풀이 순서를 미리 정하는 것이 좋다. 당연히 상대적으로 자신 있는 주제를 먼저 시작해야 한다. 그래야 처음부터 탄력을 받아 나중에 자신 없는 주제의 문제도 해결할 가능성이 생긴다. 그러나 특별히 자신 있는 주제가 없는, 아무 생각이 없는 수험생이라면 그냥 1번 문제부터 차례대로 풀자. 답안지 작성에 특별히 신경 쓰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 경험이 부족한 초시생에게 적합하다. 원가관리회계는 보통 큰 문제 안에 작은 문제가 여러 개 구성되어 차..
[CPA 2차 간접체험] 첫째날 _ 세법 · 재무관리 · 회계감사 0. 첫째 날 1교시 세법2차 시험 5과목 중 선봉장은 세법이다. 세법은 나머지 과목에 미치는 영향이 가장 크기 때문에 잘 보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다행스럽게도 2차는 채점을 바로 할 수 없고 추측만 가능하다. 일단 답안지 열 장을 가득 채웠다면 그냥 무조건 잘 봤다고 생각하자. 그것이 착각이라도 상관없다. 2차 전 범위 모의고사를 응시하지 않은 초시생은 2차 1교시에 답안 작성을 처음 경험하게 된다. 따라서 시간 배분과 함께 답안지 열 장에 적절하게 답안을 배분하는 감을 익혀야 한다. 보통 10점당 답안지 한 장을 채운다고 생각하고 작성하면 된다. 문제를 차례대로 풀지 않을 경우 특별히 신경 써 줘야 한다.만약 30점 정도의 문제를 건너뛰고 다음 문제를 풀게 된다면 석 장 정도를 비워두고 답안을 작성..